평창 자원봉사자도 남는데 공공기관 인력 차출 '빈축'

지령 5000호 이벤트

조직위, 부실관리 논란 속 정부 파견 공문 내려보내.. 인력낭비 목소리 커져

정부가 평창동계올림픽 지원을 위해 공공기관 등 공공부문 직원 차출을 추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최근 동계올림픽 일부 자원봉사자에 대한 조직위원회의 부실한 관리가 도마에 오른 상태에서 인력낭비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나온다.

21일 정부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각 지방자치단체와 일부 공기업에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단기지원인력 파견계획'이라는 공문을 내려보냈다. 파견 인력은 기관당 정원의 0.7%다. 총 필요인력은 2000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정부의 공문은 조직위가 먼저 요청하며 이뤄졌다.

그러나 공기업 일각에서는 사실상 강제차출 성격을 띠는 정부의 요청에 불만의 목소리도 제기된다. 최근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당초 계획보다 필요한 인력이 줄었다는 이유로 일부 자원봉사자의 직무를 일방적으로 변경하거나 아예 직무배정에서 배제한 점 등을 거론하며 "인력낭비가 될 것"이라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파견되는 직원들의 업무 전문성을 활용하기보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기존 업무를 지원하는 방식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에서다. 사실상 현재 자원봉사자들이 수행하는 업무와 큰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다. 실제 공문에 기재된 담당업무는 경기 운영 및 지원, 시설 점검, 교통관리 등으로 명시돼 있다. 이들은 차출 인원들이 맡고 있는 본업에 공백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다. 동계올림픽 준비기간과 바로 뒤이어 열리는 패럴림픽 기간을 모두 감안하면 적어도 두 달 이상 본업 외 업무를 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파견 선정대상은 임용 5년 이내의 신규임용자로 제한돼 있다. 조직위의 팀장급을 지원하는 인력임을 감안해서다. 결국 연차가 낮은 직원들의 부담만 가중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파견 직원의 대체인력이 없거나 4인1실로 숙소를 쓰는 등에 대한 불만도 제기되고 있다. 파견수당으로 지급되는 금액은 50만원이다.

자원봉사자 처우 등에 쓰이는 예산을 줄이고, 이를 공공부문 인력 충원으로만 대체한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높다.
실제 평창을 비롯해 올림픽 경기가 열리는 정선.강릉 등을 이동할 때 자원봉사자들은 교통비를 모두 사비로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도는 지난 7월 정부의 11조원 규모의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당시 올림픽 지원예산 557억원을 따낸 바 있다.

이와 관련, 조직위 측은 "파견직원으로서 업무를 수행하기 때문에 일반 자원봉사와는 개념이 다르다"면서 "조직위 업무를 서포트하거나 정부 기관에서 담당했던 업무를 맡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