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평창 롱패딩' 판매 롯데백화점 잠실점---"밤샘 줄서기해서 겨우 구했어요"

지령 5000호 이벤트
#1. 대학수학능력시험 보는 동생에게 사주려고 어제 오후 7시부터 이곳에 와서 기다렸어요. 그래도 순번표를 받아서 기쁩니다.(30대 직장인 박모씨)

#2. 직장다니는 아들에게 사주려고 (경기 화성) 동탄신도시에서 새벽에 출발해 오전 6시에 도착했는 데도 이미 순번표가 끝나서 아쉽네요.(60대 주부 유모씨)

22일 오전 9시께. 지하철 잠실역은 여느때보다 훨씬 북적댔다. 출근 인파와 함께 롯데백화점 잠실점에서 이날 판매에 들어간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구스 롱다운점퍼인 벤치파카, 이른바 '평창 롱패딩'을 사기위해 몰려든 수천명이 뒤섞였기 때문이다. 롯데백화점은 앞선 1차 판매에서 매진 사태를 빚은 벤치파카 여분 7000장을 이날 잠실점 에비뉴엘 지하 1층 평창 팝업스토어 등에서 판매를 재개했다. 이날 잠실점에 배정된 물량은 1000장으로 1인당 한 벌씩만 구매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판매 하루 전날 오후 7시부터 잠실점 앞에 줄이 생기기 시작했다"며 "오늘 오전 9시부터 구매 순번표 1000장을 배부한다는 공식 안내문에 따라 사람들이 밤샘 줄서기를 하기도 했다. 오늘 오전 6시께 이미 1000명이 모여 사실상 매진상태였지만 그 이후로도 혹시나 하는 기대에 줄이 끊임없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번호표에 희비 엇갈려...한때 소란도

예고된 대로 이날 9시에 시작된 순번표 배부에서 1번을 받은 이모씨(32)와 오모씨(70대) 모자는 "어제 밤 7시에 일산에서 왔다"며 당당하게 가장 앞 줄에서 롱패딩 판매 개시를 기다렸다. 이씨는 "12시간 넘게 기다렸지만 그만큼의 가치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정판이고 올림픽 기념이라는 의미가 있기 때문"이라고 구입 이유를 밝혔다. "수능을 본 동생에게 선물하겠다"고 말한 번호표 4번의 박모씨(30)는 "내 것을 사기 위해 오는 30일에 다시 오려는 데 이번보다 더 빨리 와야할것 같다"고 말했다. 번호표 1000번의 주인공은 오전 6시께 온 최모씨(24)에게 돌아갔다.

번호표 배부가 끝나자 번호표를 받은 사람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기뻐했다. 하지만 번호표 배부가 끝났어도 줄은 금방 사라지지 않았다. 롯데백화점측에서 1000벌 이외에 여유분이 있을 것 같다고 말해 사람들이 박수를 치며 기다렸지만 이내 여유분이 없다고 발표하자 대기하던 사람들이 "30일 번호표를 지금 달라"며 고성을 지르는 등 한때 소란이 일기도 했다.

평창 롱패딩이 인기를 끌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평창 롱패딩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이 국민적 관심을 모으고 있다"며 "그러나 한정 수량으로 매진 이후 어렵게 모였던 평창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사라질까 우려되는 만큼 평창롱패딩 많이 생산해달라"는 글이 올라왔다.

■인기 이유는 가성비에 소장가치

'평창 롱패딩'이 이처럼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는 것은 가성비가 높은 데다 올림픽 기념 한정상품으로 소장가치까지 갖췄다는 내용이 SNS를 타고 빠르게 번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롱패딩은 거위털(다운)을 충전재로 사용했는 데도 가격은 14만9000원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책정됐다. 시중의 유명 브랜드 제품이 100만원을 호가하는 것과 비교하면 파격적인 가격이다. 이 때문에 인터넷 중고거래장터에서는 10만원에서 많게는 60만원까지도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신 줄 서 드립니다"라는 글까지 올라오며 평창 패딩의 인기를 실감케했다. 평창 롱패딩은 30일 잠실점 에비뉴엘에서 한 번 더 판매한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30일은 오늘보다 배정 물량이 많을 것"이라며 "그때는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판매 방법을 바꾸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