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최소 500억弗 가치

지령 5000호 이벤트

내년 홍콩증시 상장 앞두고 회계.컨설팅 법인 EY 평가
"중국 기술주 시장서 인기"

'작은 쌀(小米)'이라는 뜻의 샤오미가 더이상 작지 않은 덩치를 자랑하게 됐다. 이르면 내년 기업공개(IPO)에 나설 샤오미의 시장 가치가 최소 500억 달러(약 55조원)에 이를 것으로 점쳐지고 있어서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CNBC에 따르면 샤오미는 이르면 내년 홍콩 증시 상장을 위해 홍콩 투자은행과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다. 기업가치는 샤오미 임원진들이 기대하는 1000억 달러에는 못미치지만 500억 달러에는 충분히 도달할 것으로 이들 은행 관계자들은 보고 있다. 앞서 2014년에는 기업가치 460억 달러로 평가받기도 했다.

이번 샤오미의 기업공개는 지난 2014년 알리바바의 기업 공개 이후 최대규모의 IPO가 될 전망이다. 알리바바는 당시 상장을 통해 역대 최대규모인 250억 달러에 달하는 자금을 조달한 바 있다. 이후 올초 기업공개에 나섰던 스냅의 기업가치는 200억 달러를 기록하며 알리바바의 뒤를 이었다.

회계.컨설팅 법인 EY의 키스 포그슨 선임 파트너는 "(500억 달러는) 가당찮은 평가는 아니다"라며 "의심할 여지 없이 기술주들은 증시에서 인기가 있는데다, 특히 중국과 연관된 기술주들의 경우 특히 더 그런 편"이라고 강조했다.

샤오미는 화웨이나 오포 등 중국내 경쟁업체들과의 경쟁을 이어오다 최근 모멘텀(상승동력)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샤오미의 공동 창립자인 레이준 회장이 특히 매장과 인도 투자를 공격적으로 늘리고 있어서다. 심지어 인도시장에서는 최근 경쟁업체인 삼성전자를 제치기도 했다.

레이 회장은 이날 중국 우전에서 열린 월드 인터넷 컨퍼런스에서 "우리는 중국의 사업 아이디어를 다른 나라에 이식해보고 싶다"며 "인도에서는 우리가 기적을 만들어냈다. 3년 뒤엔 우리는 1등이 돼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레이 회장은 제품 라인과 지리적 범위, 판매채널을 확장해 회사를 되살려냈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샤오미는 오는 2021년까지 소매 판매 700억 위안(100억 달러)을 목표로 2019년까지 1000개의 '미홈' 매장을 갖출 계획이다.

해외시장 진출도 가속화해나갈 방침이다.
레이 회장은 "우리의 해외사업은 4년 전에 시작됐는데 처음엔 문제가 많았고, 2015년에는 100억 위안 이상을 날리기도 했다"면서도 "이후 우리는 견본시장으로 인도를 낙점해 키웠고, 3년 뒤 60개국에서 판매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샤오미는 러시아와 인도네시아 등 신흥시장에도 주목하고 있으며, 내년에 1억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CNBC도 샤오미가 휴대폰을 넘어 바이두와 인공지능(AI) 파트너십을 맺는 한편, 가정용 스마트 스피커로 아마존 에코와 경쟁 중이라고도 보도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