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차세대 주력기 보잉 737 MAX 8 도입 결정

/사진=fnDB

티웨이항공이 차세대 주력 항공기를 결정했다.

티웨이항공은 오는 2019년 하반기를 목표로 보잉 737 MAX 8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보잉사의 차세대 주력 기종인 보잉 737 MAX 8의 도입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보잉 737 MAX 8 기종은 기존 보잉 737-800 기종과 크기는 동일하지만 항속거리(이륙부터 연료를 전부 사용할 때까지 비행거리)가 길다. 최대 8시간까지 비행할 수 있는 조건을 갖췄다. 이에 따라 현재 운항하는 도시보다 비행시간이 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발리, 중앙 아시아 등 주요 인기 노선을 취항할 수 있다는 게 티웨이항공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기존 기종보다 연료 효율성이 20% 정도 향상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소시키는 친환경 항공기이다.
기내의 경우 보잉 스카이 인테리어를 통해 승객들의 편안함을 높였다는 평가다.

정홍근 티웨이항공 대표는 지난 6월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소형 기종 자체가 갈 수 있는 노선의 한계를 벗어나기 위한 새로운 기종 도입의 필요성을 피력한 바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2020년말까지 보잉 737 MAX 8 기종을 최대 8대까지 도입할 계획을 추진 중"이라며 "이번 신기종 도입 추진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대형기 10대를 포함, 총 50대의 기재를 운영하며 전 세계로 뻗어나갈 준비를 차근차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