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온커뮤니티, 중동 및 중남미에 한국형 생체인증솔루션 수출


생체인식기술 선도기업 ㈜유니온커뮤니티가 중동 및 중남미 시장에 한국형 바이오아이디(Biometric ID) 솔루션 수출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유니온커뮤니티는 이날 글로벌 금융 ATM제조 및 시스템 통합(SI) 업체인 NCR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파키스탄 은행들이 진행하는 ‘지문 인증을 통한 고객 본인확인(e-KYC·Know Your Customer)’ 시스템에 자사의 지문 인식 스캐너(Fingkey Hamster DX II, III) 5000대를 1차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파키스탄 은행에서 발급한 카드를 사용하는 일반 가맹점을 대상으로 생체 정보 확인을 통한 결제시스템 구축 사업에도 자사의 지문 인식 스캐너를 적용키로 했다. 업체는 이번 계약 후 100만 달러의 추가 수출을 예상하고 있다.

이번에 공급되는 지문인식 스캐너는 업체의 위조 지문 방지 기술이 접목되어 정확한 사용자 인증이 가능하며, 빠른 인증 속도와 습·건조 지문에 대한 우수한 인식률 등이 특징이다.

앞서 멕시코 선거관리위원회와 자사의 지문 인식 스캐너(Fingkey Hamster DX) 2,500대를 공급하는 계약에도 성공했다. 유니온커뮤니티의 지문 인식 스캐너는 향후 멕시코 유권자에게 지원되는 교육 및 의료 서비스 내 본인 확인을 위한 시스템에 활용될 예정이다.

유니온커뮤니티는 인도, 중남미, 중동 등 신흥국가에서 공공 및 금융 분야의 생체 인증 수요가 늘고 있어 향후 바이오ID 솔루션 사업 강화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실제 이들 국가에서는 정부 차원에서 전 국민의 지문 등 바이오 정보를 등록·관리하는 사업이 활발히 진행 중이다. 전자주민증, 전자투표, 전자여권 등 국가 사업은 물론 금융 기관 및 일반 고객 대상 서비스까지 다양한 사업 모델이 추진되고 있어 향후 생체인식을 통한 ID솔루션 사업에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니온커뮤니티 신요식 대표는 “특허 받은 생체인증기술을 보유해 국가별, 사업별 맞춤형 솔루션 제안이 가능하고 기술 대비 합리적 가격으로 아시아, 중동, 유럽 등 글로벌 고객사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공공 및 금융, 모바일 등 생체 인증을 통한 신사업들이 추진되는 가운데 최대 수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기술 개발 및 신제품 출시에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