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알콜 중독 치료에 VR 치료 도입

법무부가 알콜 중독 치료에 가상현실(VR)을 도입했다.

법무부는 2018년 1월부터 알콜 중독 보호관찰 대상자를 상대로 VR 치료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법무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지원으로 해당 사업을 추진했고 주식회사 메딕션 컨소시엄이 이를 수행해 11월 '알코올 중독 범죄자 가상현실(VR) 치료프로그램 사업'을 완료했다.

사업은 △가상현실 기반의 알코올 중독사범 치료 콘텐츠 개발 △알코올 중독 사범 치료를 위한 사용자△운영자 소프트웨어 개발 △수강집행센터가 설치된 거점 보호관찰소 10개소에 치료실 구축 등으로 구성됐다.

가상현실 치료는 알코올 문제로 법원으로부터 보호관찰, 수강명령, 치료명령을 선고받은 대상자 중 고위험 알코올 중독 대상자 약 5000명에게 우선 적용되며, 효과성이 입증되면 적용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가상현실 치료는 △알코올 중독 보호관찰 대상자에게 가상 음주운전 등 고위험 상황 체험 △알코올에 대한 거절훈련 및 구토 등 혐오치료 △위기상황 대처훈련 △금주 성공 체험 등 총 11회기로 구성됐다.
또한, 부부싸움이나 직장 내 스트레스, 술자리에서 생길 수 있는 폭력 상황 등에서 심박 수의 변화를 확인하여 대상자가 분노를 조절하여 재범에 이르지 않도록 치료할 예정이다.

VR치료는 가상현실의 장점인 몰입·체험형 콘텐츠를 직접 활용하여 치료함으로써 일반 알코올 중독 범죄자가 강간, 살인 등 중범죄자나 묻지마 범죄자로 전이되는 것을 방지하여 국민의 안전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법무부 관계자는 "내년에는 마약 중독 사범 등에 대한 가상현실 콘텐츠를 추가 개발할 예정이며 보호관찰 대상자의 재범 방지를 위해 가상현실 치료를 포함한 대상자 개별 심리치료에도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