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국립어린이과학관 오픈…과학자 꿈 키운다

어린이를 위한 과학문화 공간인 국립어린이과학관이 문을 열었다. 보고, 만지고, 들을 수 있는 체험 위주로 구성된 국립어린이과학관은 어른들에게도 어려운 과학의 원리를 몸소 배울 수 있는 장소다. 앞으로 자라날 어린이들이 과학자의 꿈을 키우기에 안성맞춤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어린이 전용 국립어린이과학관 개관식식을 진행했다. 국립어린이과학관은 과거 국립서울과학관을 리모델링해 만들어졌다. 건축면적은 5611㎡로 전시면적은 4858㎡이다. 사업비로만 317억원이 투입됐다. 이정구 국립어린이과학관 관장은 "국가차원의 어린이를 위한 과학문화 공간이 부족하다는 인식 아래 국립어린이과학관을 설립하게 됐다"며 "무한한 상상력과 아이디어가 넘쳐나는 과학문화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어린이과학관에서 '국립어린이과학관 개관식' 을 개최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감각놀이터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체험을 하고 있다.

국립어린이과학관은 어린이들이 놀이를 통해 과학 체험 학습이 가능하도록 △감각놀이터 △상상놀이터 △창작놀이터 등 총 3개의 놀이터로 구성됐다. 1층에 자리 잡은 감각놀이터는 성장 시기별 발달특성을 고려한 감각체험과 감성놀이 활동을 통한 인지능력 향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따라서 어려운 과락 원리를 설명하기보다 직접 체험하면서 배울 수 있게 했다.

가령 중력가속도를 설명하기 위한 사이클로이드 원리는 어린이들이 전시물을 조작해 직선 내리막과 곡선 내리막을 만들고, 꼭대기에서 모형차를 출발시켜 어떤 길에서 모형차가 먼저 도착하는지 관찰할 수 있게 했다. 이 관장은 "독수리가 먹잇감을 향해 낙하할 때 직선으로 내려 오는게 아니라 중력가속도를 활용하는 사이클로이드 곡선 형태로 내려 온다"며 "이러한 원리를 글이나 설명을 하기보다 어린이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2층에 위치한 상상놀이터는 관찰과 탐구, 실험을 통해 문제해결 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어린이들이 공룡을 좋아한다는 것에 착안해 한반도 백악기 공룡 서식환경을 조성해 발걸음을 붙잡는다. 여기다 위치에너지와 운동에너지 변화를 관찬 할 수 있도록 초대형 롤링볼 전시물을 배치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같은 층에 위치한 창작놀이터에는 △아트 스튜디오 △DIY공방 △디자인랩 △도예체험공방 등을 갖춰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창의성을 발휘 할 수 있도록 했다.

국립어린이과학관에는 이 외에도 우주에 대한 이야기과 학습이 가능한 천체투영관, 심해저 생물과 공룡들을 입체영상으로 즐길 수 있는 4차원(4D) 영상관, 과학연극과 뮤지컬 등을 즐길 수 있는 과학극장도 새롭게 만들어 졌다.
오는 22일 일반에게 공개될 국립어린이과확관은 인터넷으로 사전 예약을 해야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료는 어른 2000원(단체 1500원), 어린이·청소년 1000원(단체 700원), 유아는 무료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상을 현실로 만들어주는 것은 과학이며, 어린이들이 과학을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곳이 바로 어린이과학관"이라며 "미래의 주인공인 어린이들이 어린이과학관에 자주 와서 마음껏 상상하고, 상상한 것을 체험하거나 과학적 도구로 직접 만들어 보면서 미래의 꿈을 마음껏 펼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