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뭉친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올 상반기 법인화 추진

"원활한 생태계 조성 주력.. 정부에 의견 적극 낼 것"

스타트업(창업 초기기업)이 힘을 합친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올해 상반기 법인화를 추진한다. 기존 규제 장벽 속에서 스타트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스타트업이 '뭉쳐야 산다'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 현재 가입사는 180개사다. 지난 2016년 9월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발족한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 초기 가입사는 50개에 불과했지만 1년 4개월 새 3배 넘게 늘었다.

지난해 상반기엔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스타트업 산업에 대한 세미나에 집중했지만 하반기부터 공유경제를 기반으로 한 라이드쉐어링 논란, 규제 역차별 문제 등 업계 이슈 및 정책 문제 등에 공동 대응하기 시작하면서 가입사가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코라아스타트업포럼은 국내 최대의 스타트업 단체지만 아직 법인이 아니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 내에는 법인으로 전환하고 스타트업 산업군별로 생태계 조성, 규제 해소 등에 적극적인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법인이 되면 보다 전문성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활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김영란 실장은 "단순히 스타트업이 모인 이익단체나 협회와는 다르게 스타트업 산업 생태계 환경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라면서 "현재는 법인이 아니기 때문에 활동에 제약이 있지만 법인이 되면 정부 및 국회를 상대로 스타트업 산업의 진흥과 규제 등에 대해 보다 효과적이고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 3일에는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카풀 스타트업 풀러스의 불법 논란에 맞서 공유경제를 기반으로 한 라이드쉐어링 대국민 여론조사를 발표하는 등 스타트업 생태계를 뒤흔드는 규제에 대해 전면에 나섰다. 이날 포럼에서 최성진 전문위원은 "라이드쉐어링은 법을 어기느냐, 아니냐의 논의를 벗어나서 이 서비스가 사회적으로 어떤 가치를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논의로 확장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혁신성장을 정책 기조로 내세우며 올해부터 스타트업이 활동하는 모험자본시장에 10조원의 정책자금을 풀기로 한 계획에 대해서도 스타트업 업계가 거는 기대가 크다. 이와 관련,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벤처캐피털(VC)사와 원활한 협업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김 실장은 "정부의 혁신정책에 대한 기대와 희망이 크다"면서 "VC와 협업을 위해 가입사는 스타트업으로 한정하더라도 특별회원제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