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가상통화 '모스트코인' 등장..일본 상장 추진

국내 개발진들이 만든 가상통화 '모스트코인'이 일본 거래소 상장을 추진한다.

개발사 해라썬은 6일 자체 개발한 모스트코인을 1월중 가상통화정보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등재하고, 일본 SBI등 5개 거래소에 상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모스트코인은 해라썬이라는 국내 개발사의 인력이 만들었으며, 박노현, 김진철 등 두명이 개발을 주도 했다.

개발사에 따르면 모스트코인은 각 나라별 시세,환율 적용으로 쉽고 빠르게 송금가 가능하며, 병원, 호텔, 식당, 쇼핑몰등과 제휴해 코인결제가 가능하다.

또 결제 시스템은 병원과 정부기관, 보험사, 회원 등 과 연동, 자동이체 내역을 전송하는 기능도 제공한드는 설명이다.

총 채굴 한도는 70억개이며, 지금까지 20억개가 채굴됐다. 이중 국내에는 8억개가 유통중이다. 모스트코인 보유자는 약 2000여명 정도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