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장대터널 탑승자 대피 안내시스템 특허 취득

율현터널에서 열차사고로 대피해야 할 경우 탑승객의 휴대폰으로 대피 방법과 상황별 안내정보가 제공된다.

SR은 최근 '대심도 터널에서 탑승자 대피 안내 시스템 및 방법'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10일 밝혔다. '터널 대피안내 시스템' 구축에 따라 SR에서는 터널 내 탈선, 화재, 테러 등으로 열차가 비상 정차할 경우 통합정보시스템을 이용해 탑승객 휴대폰에 상황별 안내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스템 테스트를 거쳐 3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유독성 연기를 피해 수직 대피구까지 이동할 수 있는 정보를 탑승자의 휴대폰으로 안내하고, 유사시에는 해당 스마트폰 와이파이를 강제 활성화시켜 승객 위치도 파악할 수 있다.

이승호 SR 대표이사는 "도심지 및 산악지역 통과를 위해 장대터널이 많은 고속철도의 특성상 터널 대피안내 시스템은 비상시 고객안전 확보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SRT 승객의 안전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투자와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고속철도 운행구간의 대표적인 장대터널은 수서고속철도의 율현터널(50.3㎞)을 비롯해 경부고속선 금정터널(20.2㎞)과 최근 개통한 경강선 대관령터널(20.2㎞) 등이다.

SRT는 서울 강남 수서역에서 동탄, 지제를 거쳐 부산, 목포까지 최고속도 300km/h로 운행하며 지난 2017년 12월말 누적 이용객 2000만명을 돌파하고 정시율은 국제철도연맹(UIC) 기준 99.85%를 기록하고 있다.

SR은 최근 '대심도 터널에서 탑승자 대피 안내 시스템 및 방법’에 대한 기술을 확보하고 특허를 취득했다. 사진은 율현터널 내 열차 탈선사고를 가정한 안전훈련 모습.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