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세종병원 화재]

이총리 중앙재난실 방문 긴급지시

26일 오전 7시 30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불이나 소방대원이 잔불학인 및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총리는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제14차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대회 지원위원회 주재 중 화재 상황 속보를 전달받고 10시 35분께 긴급히 정부서울청사 1층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방문해 상황보고를 받고 긴급 지시사항을 전달했다.

이 총리는 소방청 차장에게 △현장 대응상황을 보고받고 현장수색을 어떻게 하고 있는지 △초동대처는 어떻게 하였는지 △환자들 조치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 △현장에서 인력과 장비에 부족한 점은 없는지 등을 점검했다.

이 총리는 "(피해자) 가족들의 충격이 클 것이므로 이 분들의 마음을 세심하게 살피고 위로해 줄 것과 희생자가 더 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또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게 행안부 장관을 중심으로 현장에서 일사분란하게 대응 및 수습을 진행하고, 유가족에 대한 심적·물적 지원을 세심하게 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한편 26일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발생한 화재 사망자는 33명으로 늘어났다. 큰 불길은 화재발생 1시간 40여분인 9시15분께 잡혔지만 사상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밀양 세종병원 화재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