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세종병원 화재]

文대통령 "추가피해 없도록 의료조치 등 만전"

긴급 수석보좌관회의 소집
"국무총리 중심으로 화재 원인 파악"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긴급 수석보좌관회의를 열고 밀양화재사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와 관련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구조된 인원에 대해 필요한 의료조치를 취해 추가 사망자 발생을 최소화하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긴급 수석보좌관회의를 소집·주재하고 "화재는 진압됐으나 사망자수가 증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화재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복합 건물에 대한 화재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해 이번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의 조기 수습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역량을 총 결집해 지원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이번 화재가 중환자가 입원 중인 병원에서 발생해 생명유지장치 등의 작동에 문제가 생기지 않았는지 면밀히 살펴서 사망원인을 신속히 파악해 가족이 혼란스럽지 않도록 하라"면서 "이송한 중환자들도 인근 병원에서 이런 장비 지원에 어려움이 없도록 조치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청와대는 화재가 발생하자마자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위기관리센터를 긴급 가동했으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상황을 지휘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NSC로 내려오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화재가 진압된 상황 등을 종합 판단해 집무실에서 보고한 뒤 수보회의를 연 것으로 알려졌다. 수보회의는 오전 10시 45분부터 11시 30분까지 약 45분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이 이날 직접 화재 현장을 찾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현재 소방청장과 행정안전부 장관, 범정부지원단이 급파돼 내려가 있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금 후 현장으로 떠날 예정"이라며 "행안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한 이후 현장 상황을 판단해보고 결정할 것이다. 오늘 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밀양 세종병원 화재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