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세종병원 화재]

홍준표, "총리가 나가야..장관 차원의 문제 아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7일 오후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현장을 찾아 소방관계자에게 화재 원인 등에 대해 보고받은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7일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에 대한 정치적 책임 차원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사퇴를 촉구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세종병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장관 사퇴 촉구 여부에 대해 "총리가 나가는게 안 맞나"라며 "장관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가 정치적 책임을 직접적으로 규정해 언급하면서 이번 참사를 놓고 정국이 다시 한번 냉각기로 돌입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이번 참사와 관련해 내각총사퇴를 언급한 것에 대해 "그건 정쟁이 아니다"라며 "그건 정치적 책임의 문제다. 지난번 제천참사 때 책임 진 사람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자기 소관이 아니라도 자기 범위 내에서 일어난 일에 대한 결과가 나쁘면 책임지는게 그게 정치책임"이라며 "김성태 원내대표가 주장한 것은 이번에는 정치적 책임을 지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를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해 잡은 정권"이라고 지적한 홍 대표는 "그런데 자기들은 정권 출범 후 100여명 넘는 사상자가, 재난사고가 났는데 아무도 정치적 책임을 안 진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을 겨냥, "지난번 제천 가서는 눈물쇼를 했다. 오늘은 더 큰 참사가 났다"며 "여기 와서는 통곡을 했어야지. 쇼를 하려면"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초동대처를 잘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초동대처를 잘했으면 이렇게 참사가 나겠나. 어떻게 그런 말씀을 하고 가시나"라며 "말하자면 초동대처를 잘했다는건 소방관 책임도 안 묻겠다는 것이다. 아무 책임이 없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번 화재 참사를 놓고 직전 경남도지사였던 홍준표 대표에게 책임론을 제기하자 홍 대표는 "어이가 없다"며 "전직 지사의 책임을 그런 식으로 거론한다는 것은 지적수준이 고것밖에 안되나"라고 비난했다.

홍 대표는 "그러면 세월호 사건 당시에 세월호 선박 관리 총책임 맡고 있던 송영길 인천시장 책임을 논한 일이 있나"라며 "그당시 사고현장에 지사를 했던 이낙연에게 책음을 물은 일이 있나"라고 주장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여당의 이같은 지적에 "정치공세도 적당히 해야지 반성하고 자숙해야 할 집권당이 상상을 초월하는 경거망동으로 책임 전가하는 모습에 이 당이 공당인가 하는 의심마저 든다"고 비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집권여당은 대한민국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과 현상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 천금같이 무거운 존재"라며 "이런 식으로 당 대표, 중진, 초재선, 전직 의원까지 나서, 야당에게 책임을 물으니 한심하다 못해 창피하다"고 주장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