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2021년까지 중국서 완전 철수 가능성"


롯데홈쇼핑이 2021년까지 중국 시장에서 완전히 철수할 가능성이 높다고 31일 밝혔다.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충칭지역 사업 지분 32%도 철수하는 쪽으로 방향이 잡힌 상태"라며 "계약이 만료되는 2021년까지만 유지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롯데홈쇼핑은 다음 달 중국 산둥과 윈난 사업 지분 각 49%씩 전량을 현지 업체에 매각한다. 이미 운영권은 모두 판 상태다.

충칭지역 지분마저 철수하면 이후 롯데홈쇼핑은 중국 시장에서 완전히 철수하게 된다.

앞서 롯데홈쇼핑은 2010년 중국 럭키파이 홈쇼핑의 지분을 인수하며 중국 시장에 뛰어들었다.
충칭·산둥·윈난·헤이룽장성·허난성 등 5개 지역으로 사업을 확장했지만 영업손실과 합작사와의 문제 등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결국 헤이룽장성·허난성 등 2곳은 2011년 운영권을 매각했으며 2015년에는 충칭 사업 운영권까지 현지 업체에 넘겼다. 최근에는 중국 사드 보복 논란이 겹치면서 철수를 결정했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