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작년 온라인 취급액 TV 첫 추월



GS홈쇼핑의 작년 온라인(모바일과 PC) 취급액이 TV쇼핑 취급액을 처음으로 추월했다. 쇼핑 트렌드 변화에 맞춰 사업 역량을 모바일 시장으로 재빠르게 옮기며 채널 간 시너지를 강화한 결과다.

GS홈쇼핑은 2017년 취급액 3조 9220억원, 매출액 1조517억원, 영업이익 1445억원을 기록했다고 1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취급액은 6.9%, 영업이익은 12.3% 증가했다. 매출액은 1.3%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970억원으로 6.3% 감소했다.

전체 취급액 성장은 모바일 쇼핑이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쇼핑 취급액은 1조5562억원으로 18.3% 신장했다. 모바일 쇼핑의 성장에 힘입어 모바일과 인터넷을 합친 온라인 취급액이 1조9159억원으로 48.9%까지 비중을 확대했다. 이는 TV쇼핑을 처음으로 추월한 수치다. 같은 기간 TV쇼핑 취급액은 1조8394억원으로 0.6% 성장했다.

GS홈쇼핑은 휴대폰 모바일 앱으로 물건을 사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TV상품과 연계한 모바일 쇼핑을 강화하는 등 채널 간 시너지를 강화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GS홈쇼핑의 모바일 쇼핑앱은 홈쇼핑 업계 최초로 32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인도 등 해외사업 손상을 반영한 결과 당기순이익은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취급액은 전년 대비 0.8% 증가한 9999억원, 영업이익은 13.7% 감소한 390억원을 기록했다. 10월 초 역대 최장기간의 추석 연휴가 취급액과 영업이익 등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GS홈쇼핑은 날로 경쟁이 치열해지는 쇼핑 시장에서 모바일과 정보기술(IT)을 결합한 서비스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적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TV, 모바일, 인터넷 쇼핑을 망라하는 '군포 신물류센터'를 설립하고, NHN페이코 주식회사에 투자해 더욱 효율적인 마케팅에 나서는 등 온라인 쇼핑 비즈니스의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GS홈쇼핑 관계자는 "글로벌 사업의 질적 성장에 힘을 쏟고, 국내 외 벤처투자를 통해 신규 사업모델을 발굴·육성하며 미래 성장동력 확보도 도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