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 레저]

평창올림픽 열리는 강원도 구석구석 택시여행 가보세요

한국관광공사와 강원도는 올림픽 개최도시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강원도 구석구석 택시투어'를 마련했다. '강원도 구석구석 택시투어'는 평창여행의 달(9일~3월 18일) 및 평창동계올림픽, 패럴림픽 기간 중 올림픽 개최지 평창, 정선, 강릉을 방문한 관광객에게 보다 편리하고 저렴하게 개최도시와 인근 관광지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준비됐다.

이번 택시투어를 위해 평창, 정선, 강릉에서 총 218대의 개인택시가 운영될 예정이며, 올림픽 티켓 소지자를 대상으로 평창여행의 달 홈페이지 접수 및 선정을 통해 탑승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택시투어는 1일 8시간, 100㎞ 이내의 거리, 1대 1팀(최소 2인~최대 4인) 기준으로 운영된다. 택시 요금은 1대당 2만180원으로 사회취약계층의 동계패럴림픽 경기관람권 구매를 위해 기부된다.
지난 1일 열린 발대식에는 개인택시 기사 60여명과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 공연, 택시투어 홍보대사 임명식, 깃발 부착식 등이 진행됐다. 또 택시기사들에게는 친절 캠페인 교육도 함께 실시됐다.

박병직 한국관광공사 강원지사장은 "평창여행의 달과 동계올림픽, 패럼림픽 기간 중 국민들이 강원도를 보다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이번 택시투어를 준비했다"며 "이외에도 다양한 관광 프로그램과 이벤트가 준비돼 있으니 평창여행의 달 홈페이지를 통해서 내용을 확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