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등 올림픽 스페셜 자원봉사자 39명 위촉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위해 정·관계 인사, 스포츠 스타, 다문화 가족, 저소득층, 보훈 대상자 가족 등 총 39명이 참여하는 스페셜 자원 봉사자를 위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는 북측 선수단도 참여해 남북의 화합과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스페셜 자원 봉사자에 이산가족 2가족(총 4명)이 참여하게 된다.

스페셜 자원 봉사자로 선정된 이산가족 손양영 씨와 이경필 씨는 6·25전쟁 당시 1950년 12월 흥남에서 거제도로 철수한 수송선 '메러디스 빅토리호'에서 태어났다.

당시 태어난 아기들에 대해 미군들은 애칭으로 '김치 원(one)', '김치 투(two)' 순으로 불렀다. 그 배에서 5명의 아기가 태어나 '김치 파이브(five)'라고 불렸다.

그 배에서 첫 번째로 태어난 손양영 씨, 다섯 번째로 태어난 이경필 씨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 부인과 함께 스페셜 자원 봉사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이들은 올림픽 기간 중 1박2일 동안 관중 안내, 선수단 입촌 안내 등 봉사 활동을 할 계획이다.

손양영 씨는 "6·25때 흥남 철수 작전이 없었으면 제가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라며 "도와 줬던 모든 분들에 보답할 수는 없지만 이번 기회에 조금이나마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어 스페셜 자원봉사에 참여하게 됐다. 영어 장기를 살려 외국인들에 한국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