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에 자동결제 도입된다

관련종목▶

올 상반기 중으로 카카오의 이동플랫폼 '카카오T'의 택시 서비스에 자동결제 시스템이 도입된다.

카카오 최용석 경영지원 담당 이사는 8일 지난해 4·4분기 및 연간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 서비스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수익화에 나선다"며 "상반기 중으로 자동결제 시스템이 적용될 예정이며 B2B 기업용 택시 서비스도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카카오T의 택시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용자들은 택시를 호출하고, 목적지에 도착하면 현금이나, 카드결제 등으로 요금을 지불해야 했다. 하지만 자동결제 시스템이 도입되면 현금이나 카드를 꺼낼 필요없이 애플리케이션(앱)에 등록된 카카오페이 등의 결제 서비스를 통해 자동으로 요금을 지불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이동 플랫폼 '카카오T'의 택시 서비스에 상반기 중으로 자동결제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다만 카카오T 앱에서 자동으로 요금까지 계산되는 것은 아니다. 택시에 부착된 미터기를 통해 요금이 계산되고, 목적지에 도착하면 택시기사가 직접 계산된 요금을 입력해야 요금이 결제되는 방식이다.

당초 카카오는 요금이 앱에 계산되는 GPS 방식의 '앱 미터기' 도입을 검토했지만, 택시 요금은 택시에 부착된 기계식 미터기를 통해 계산해야 한다는 법이 발목을 잡았다. 제도 개선에 시간이 필요한 만큼 택시기사가 기계식 미터기의 요금을 앱에 입력하는 방식으로 자동결제 시스템 도입을 추진했다.

아울러 기업이 업무를 위해 택시를 호출할 수 있도록 하는 기업용 택시 서비스는 1분기 중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