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세월호 특조위 반쪽자리 '위기'… 한국당, 인사 추천 서둘러야"


더불어민주당은 9일 자유한국당의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인사 추천을 촉구했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사진)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등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가동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특별조사위원회 구성 마감일"이라면서 "그러나 한국당의 몫인 특조위원 3명의 선임이 늦어지면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반쪽짜리'로 출범할 위기"라고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한 사회적 참사법에 따르면 특조위는 지난달 10일 출범해야 했다"며 "하지만 한국당의 인사 추천이 늦어지면서 출범이 미뤄졌고, 법에 따라 오는 10일부터는 특조위가 가동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도 아직까지 한국당은 특조위원을 추천하지 않고 있다. 국민은 특조위 구성을 방해해 활동성과에 흠집을 내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며 "세월호 1기 특조위 활동을 방해했다는 오명을 씻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한 마중물이 될 특조위 활동에 한국당의 적극적인 동참을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