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한국 철수 카드’로 전방위 압박

한국GM 연계 일자리 30만개.. 실제 철수땐 대규모 실직사태
앵글 사장 연달아 방한하며 韓정부 지원.노조 노력 압박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한국GM을 생존을 두고 한국 정부와 노조를 전방위적으로 압박하고 나섰다. GM은 정부 지원 요청안이 거절될 경우 한국에서 사업을 철수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한국GM에 따르면 배리 앵글 GM 해외사업부분 사장은 지난 7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한국에 머물고 있다. 작년 말 방한 후 한 달여 만에 또 다시 한국을 찾은 것이다.

지난 방한 당시 앵글 사장은 당시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산업은행 등 관련 기관을 잇달아 만나며 협조를 요청했다. 앵글 사장이 한국 정부 측에 요청한 내용은 산업은행이 한국GM에 대한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등 자금 지원을 골자로 하고 있다. 산업은행이 한국GM의 지분 17%를 보유한 2대 주주인 만큼 경영난 극복에 동참해 줘야 한다는 입장을 관련 부처를 만나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상증자 액수는 3조원 안팎으로 거론되고 있는데, 이 경우 산업은행은 5000억원 가량의 자금을 지원해야 한다.

'GM의 정부 지원 요청설'과 관련 산업부, 산업은행 등 기관은 "GM측으로 부처 지원을 요청받은 사실이 없다"고 부인해왔지만, 9일 국회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한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이를 뒤늦게 인정하면서 사실로 밝혀졌다.

앵글 사장은 이번 방한에서 유정복 인천시장과 만나 한국GM 부평공장의 운영에 대해 논의했지만, 정부 관계자와의 별다른 만남은 없었다.

한국GM 관계자는 "이번 방한에서는 지역 관계자와 한국GM 노조와 만나는 일정을 진행했다"며 "정부 측과 지원과 관련된 내용은 메일 등으로 주고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작년 말 이후 GM과 한국 정부간 한국GM 지원을 둔 '물밑 논의'가 이뤄져 오고 있단 의미다.

본사에서 한국 시장을 총괄하는 앵글 사장의 연이은 방한 자체가 정부는 물론, 노조까지 압박하기 위한 전술로 보는 시각도 있다.

실제 한국 정부 입장에선 한국GM이 철수할 경우 대규모 실직 사태에 대한 부담감이 큰 상황이다. 직접 고용과 협력사까지 고려할 경우 한국GM과 연결된 일자리는 20~30만개에 달한다. GM은 지난 2013년부터 유럽, 호주, 인도네시아 등 사업성이 낮은 시장에서 철수를 통한 글로벌 구조조정를 단행해오고 있다.

또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진행 중인 노조에도 '자구노력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주기 위한 움직임으로도 해석된다.
3년 연속 적자에도 지난해 노조가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결국 해를 넘겨 임단협을 타결한 바 있다. 앞서 메리 바라 GM 회장도 투자분석가와의 기업설명회에서 "(한국) 지금과 같은 비용 구조로는 사업을 이어가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개선이 필요하다"며 한국GM의 높은 인건비를 적자 요인으로 지적했다.

작년 임단협 조건으로 한국GM 노사는 2018년 임단협을 최대한 빠르게 시작해 2월까지 마무리하자는 내용에 합의했지만, 현재로썬 어렵다는 것이 회사측의 입장이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