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현장 기술적 난관 'R&D 펀드'로 해결한다... 농식품부-농협 3년간 150억 규모 '공동 R&D 펀드' 조성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가 오는 2020년까지 총 150억원 규모의 민관 공동 투자 기술펀드를 조성한다. 농업인들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연구개발사업을 처음 시도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농식품부는 농협과 올해부터 2020년까지 150억원 규모의 '공동 R&D 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펀드는 농업인, 농업경영체들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기술적 어려움을 R&D를 통해 해결하기 위해 조성된다.

올해는 농식품부와 농협이 각각 24억원씩, 총 48억원을 조성했다.

펀드를 통해 현장의 문제 해결에 연구개발이 필요한 경우 민간부문이 일정비율을 투자하고 정부가 출연금을 매칭(역매칭방식)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연구성과를 현장에서 즉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사업 추진방식도 수요조사부터 선정·평가, 과제 관리 등 모든 과정을 현장 중심으로 운영한다.

수요조사는 농협이 주관해 농업인, 일선 농축협 등을 통해 현장에서 시급히 해결해야 할 50여 과제를 이미 발굴했다. 이 중 전문가 검토를 통해 23개 과제를 최종 선발했다.

또 농협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개발을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는 자유응모 과제 10여개를 운영할 계획이다.

과제 평가는 농업인·생산자단체, 농산업체 등 현장전문가의 평가위원 참여 비중(기존 20%→50%)을 높여, 제안된 의견이 충실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연구과제 진행 과정은 과제를 제안한 농축협이 연구팀에 직접 참여해 현장에 즉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험분석, 시제품제작 등 전문 연구기관의 도움이 필요할 경우 바우처를 활용한다.

연구개발 성과는 과제를 제안한 농축협 등에 우선 적용해 효과를 검증한 후 향후 기술도입을 필요로 하는 농축협 등으로 확산한다.

이 사업은 3월 초에 농식품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농협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고한다. 선정·평가 단계를 거쳐 4월부터 본격적으로 연구 과제를 추진한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