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제2기 노사전문가협의회 출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정규직 전환 세부방안 수립을 위해 '제2기 노사전문가협의회'를 출범시킨다.

12일 공사에 따르면 공사 정규직노조를 비롯해 민주노총, 한국노총, 보안검색근로자협의회로 구성된 '제2기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꾸릴 예정이다.

비정규직의 정규직전환을 차질 없이 마무리짓기 위한 후속작업이다. 지난해말 발표한 정규직 전환 방안을 바탕으로 전환자의 처우, 채용 등 세부사항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자회사 설립 및 지속성 확보를 위한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 임금체계, 복리 후생 및 처우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약 3000명의 직접고용과 자회사를 통한 7000여명의 정규직 전환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추진될 것"이라며 "노동자 대표단 등 모든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사는 현재 공항청사 인근에서 일부 직고용 포함을 요구하며 피켓시위,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한국노총 지부가 노사전문가협의회에 적극 동참하길 바라고 있다. 아울러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기존 공사직원들의 인사, 처우 등에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추진해 나아갈 계획이다.

앞서 공사와 협력사 노동조합, 전문가로 꾸려진 제1기 노사전문가협의회는 지난해말 약 1만명의 정규직 전환 방안을 이끌어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