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

89가정과 함께하는 강릉홈스테이의 또다른 올림픽 풍경!

올림픽 대회기간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러시아, 중국, 일본 등 16개국 202명이 강릉홈스테이 참여.

【강릉=서정욱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 빙상경기가 열리는 강릉시의 홈스테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16개국 202명의 외국인 게스트들이 강릉의 정과 문화를 흠뻑 체험하고 있다.

강릉시의 홈스테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국가는 모두 16개국이고, 202명이 89가정에서 홈스테이를 하고 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빙상경기가 열리는 강릉시의 홈스테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16개국 202명의 외국인 게스트들이 강릉의 정과 문화를 흠뻑 체험하고 있다.
이들 중에는 70대의 일본인 노부부는 같은 연배의 한국인 가정에서 올림픽을 즐기고 있다.

박기환(71, 강릉시 교동)씨는 “강릉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며 “비슷한 연배의 외국인 친구가 생겼다”며 기뻐했다.

프랑스에서 혼자 여행온 40대 여성을 게스트로 맞이한 김서영(35, 강릉시 입암동)씨는 “올림픽경기도 함께 관람하고, 전통시장도 같이 다닌 즐겁고 특별한 추억”이라고 말했다.

하뉴 유즈루를 응원하기 위해 강릉을 찾은 일본인 요시다 토모미(45세)씨는 “너무 행복한 시간, 반드시 강릉을 다시 찾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자국의 내셔널 하우스에서 무료로 자원봉사하는 자원봉사자, 올림픽취재를 위해 강릉을 방문한 기자, 한국에서 입양된 후 한국의 가정을 체험하고자 하는 미국 국적 게스트까지 다양한 외국인들이 강릉 홈스테이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독일스포츠 연맹 산하 올림픽아카데미(DOA) 소속의 독일 청소년 40여명이 홈스테이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강릉지역 중학교 3학년 학생들로 구성된 GYL(Global Youth Leaders) 학생들과 1박2일로 한국문화체험과 교류활동을 벌였다. 강릉시는 올림픽 이후에도 독일 DOA와 청소년 스포츠 교류를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강릉시 올림픽행사과 관계자는 “강릉 홈스테이는 ‘평화와 친선’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구현하며, 서로 다른 문화와 언어를 넘어 화합과 소통의 소중한 추억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