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드링스, ‘LCL 스케줄 조회 시스템’ 출시

지령 5000호 이벤트

수출입 물류 전문기업 트레드링스가 소량 화물에 특화된 빅데이터를 적용한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며 4차 산업혁명 수출입 물류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트레드링스는 온라인을 통해 국내 주요 LCL(소량 화물) 콘솔(Consolidation) 업체들의 수출입 물류 스케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LCL 스케줄 조회 시스템’을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수년간 국내 해상, 항공 수출입 물류의 빅데이터를 분석, 국내 최초 수출입 물류 플랫폼 서비스로 시장을 선도해온 트레드링스는 이번 LCL 해상 스케줄 서비스를 통해 수출입 물류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LCL은 1개의 컨테이너에 여러 화주의 화물을 혼재하는 적재방법이다.

최근 국내 수출 기업들이 고객사 요구의 다변화와 다품종 소량화 출고 사례가 증가하며 LCL 스케줄의 중요성은 날로 커져가고 있지만, 스케줄 정보는 오직 오프라인으로만 제공되어, 실시간으로 변경되는 스케줄 정보를 확인하지 못해 수출입 기업들의 어려움이 커지는 실정이었다.

트레드링스의 ‘LCL 스케줄 조회 시스템’은 이런 문제점을 해결했다.

누구나 온라인을 통해 국내 주요 콘솔사의 최신의 스케줄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했으며, 수출입 업무에 필요한 스케줄별 콘솔사의 정보와 CONTACT POINT, CFS 정보 등을 한 번에 제공하여 편리한 수출입 업무를 진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번 신규 서비스는 트레드링스만의 데이터 맵핑 기술이 적용되었다. 시장의 수많은 정보를 수집, 일원화하여 서비스하는 이 기술은 트레드링스만의 핵심 기술로 수출입 업무의 효율성을 증대시켜준다. 이 외에도 자동 완성 기능을 통해 수출입 물류 업체들이 지명과 항구를 알지 못해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

트레드링스 박민규 대표는 “이번 ‘LCL 스케줄 조회 시스템’이 출시됨에 따라 기존 시장의 좋은 평을 받고 있는 ‘FCL 스케줄 조회 시스템’, ‘항공 스케줄 조회 시스템’과 함께 완벽한 물류 정보 시스템이 완성됐다.
”며, 지속적인 투자와 개발을 바탕으로 트레드링스를 수출입 물류 시장의 선두주자로 발전시켜 편리하고 투명한 수출입 시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트레드링스는 올해 상반기를 목표로 수출입 물류 업체의 효율적인 마케팅과 수익 창출을 위한 신규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이를 통해 트레드링스는 화주 기업 뿐 아니라 국내 수출입 물류 업체들과의 상생 행보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