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울산 취항 무산 위기 ... 제주공항 슬롯 확보못해

3월부터 울산~제주 간 정기노선 취항 물거품 
중국~제주, 김해~제주 슬롯 울산 이관 등 대안 검토
주간슬롯 확보는 하늘의 별따기...울산공항 목표달성 차질 

지난해 10월 울산공항에 첫 취항한 제주항공사의 여객기. 사전취항에서 높은 탑승률을 보이며 큰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제주공항의 하계 슬롯을 확보하지 못해 울산공항 취항이 무산 위기에 놓였다.

【울산=최수상 기자】 제주항공의 울산공항 정기노선 취항이 무산 위기에 처했다. 사전취항에서 높은 탑승률을 보이며 큰 기대를 모았지만 제주공항의 하계 슬롯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저비용항공사(LCC)인 제주항공은 지난해 10월 18~ 28일까지 11일간 울산∼김포, 울산∼제주 노선의 사전 취항에 나서 하루 2회씩 왕복운항한 결과 승객수 1만4208명, 평균 87.2%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올해 3월 말부터 정기노선 취항이 전망됐지만 최근 확정된 제주공항 하계스케줄에 울산~제주 노선의 슬롯(Slot)을 확보하지 못해 하계 시즌이 끝나는 10월말까지 사실상 제주공항을 이용할 수 없게 됐다.

항공부문에서 슬롯은 특정 항공편이 운항할 수 있도록 허가받은 시간대를 말한다. 전체 운항편이 적은 울산공항은 슬롯 조정 대상이 아니지만 제주공항처럼 취항 항공사가 많은 공항은 사전에 슬롯을 확보해야만 항공기의 이착륙이 가능하다.

이에 대해 제주항공 관계자는 “승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간대의 슬롯은 이미 꽉 차있어 신규 슬롯 확보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사드 여파로 승객이 줄어든 중국~제주 간 슬롯이나 야간 슬롯, 기존 김해~제주 간 슬롯을 이용하는 방안 등 대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에어부산이 제주항공보다 뒤늦게 울산공항에 취항하고도 현재 울산~제주를 운행하고 있는 이유는 기존에 확보했던 김해~제주 간 슬롯 2개를 울산공항으로 이관해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제주항공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대안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3월 25일부터 10월 27일까지 이어지는 하계기간에는 수익이 적은 노선의 운항편수를 줄이고 서울, 부산 등 국내 대도시와 해외로 운항을 늘리기 때문에 승객 규모가 작은 제주~울산의 경우 슬롯 확보는 더욱 어렵다고 보고 있다.

에어부산의 경우도 주 28편(왕복기준 매일 2회 운행)이던 울산~제주노선을 3월 하순부터 24편으로 4편 감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슬롯은 항공사의 수익과 직결되기 때문에 낮 시간대 슬롯은 확보하기란 하늘의 별따기"라며 "야간 슬롯이 대안이 될 수 있겠지만 얼마나 많은 울산 시민들이 야간에 제주를 방문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따라서 업계에서는 하계 시즌이 끝난 뒤에나 다시 슬롯 확보에 도전할 수 있겠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