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安지사 성폭력 의혹'에 "있을 수 없는 일" 대국민 사과

-긴급 최고위원회의 소집 뒤 대국민 사과문 발표
-안희정 지사는 출당 및 제명 조치 밟기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공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온 5일 추미애 대표가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 결과를 브리핑하며 인사하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안희정 충남지사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대국민 사과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한 뒤 '긴급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며 "안희정 지사에 대한 뉴스보도에 대해, 당대표로서 피해자와 국민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당은 이에 대해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했다"며 "그 결과 안희정 도지사에 대해서는 출당 및 제명 조치를 밟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국민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JTBC는 안 지사가 수행비서인 김지은 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 씨는 안 지사로부터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4차례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안 지사 측은 "부적절한 성관계가 있었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합의에 의한 것이었고 강압이나 폭력은 없었다"고 해명했다고 JTBC는 전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