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가해자 40명 경찰 수사망.."검찰 수사 안희정은 내사 종결"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 too)와 관련해 40명이 경찰 수사망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7일 현재 전국에서 미투 관련 가해자 40명의 사건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31명은 유명인이며 나머지 9명은 일반인이다.

경찰은 5명에 대해서는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13명에 대해서는 내사 중이며, 나머지 22명에 대해서는 내사 착수에 앞서 기초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본격 수사에 착수한 인물은 대학교수 재직 당시 여학생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배우 조민기씨, 여성 단원을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연극연출가 이윤택씨, 경남지역 극단 대표 조모씨 등이다.

경찰은 비서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건도 내사에 착수했으나 이날 검찰이 직접수사 방침을 밝힘에 따라 내사 종결했다.

다만 대중음악가 겸 드러머 남궁연씨, 영화감독 김기덕씨 등 사회 전반에 걸쳐 미투 가해자로 지목되는 인물들이 잇따르면서 경찰 수사 대상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 관계자는 “유명인 관련 미투 사안은 모두 들여다보고 있다”며 “일선 경찰서에서는 서장이, 지방청에서는 수사를 담당하는 2부장 체제로 수사를 강화해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jun@fnnews.com 박준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