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정봉주·안병호.. 잇따른 미투 폭로에 고개 숙인 與

지령 5000호 이벤트

연이은 의혹에 당 초비상.. 추 대표 "국민께 깊은 사과"

더불어민주당이 소속 정치인들의 이름이 거론되는 연이은 미투 폭로 의혹에 바짝 긴장하고 있다.

사실 확인 여부와 상관없이 지방선거 출마 예비후보자들이 잇따라 미투 대상으로 지목되면서 개인 도덕성 훼손은 물론 당 전체로 파급력이 확산되면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것이다.

실제 당 안팎에선 지방선거를 앞두고 언제 어디서 또 다른 미투 대상이 지목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에 더욱 곤혹스러워하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7일 서울시장 선거에 나설 예정인 정봉주 전 의원, 안병호 전남 함평군수에 대해 각각 미투 폭로 의혹이 나오는 등 새로운 의혹 파문이 커지자 초비상이 걸렸다. 그동안 유력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던 안희정 전 지사가 정치권 1호로 미투폭로에 의해 낙마하는 등 초대형 악재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추가로 논란이 커지고 있다는 점에서 지도부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해온 정 전 의원은 이날 강제 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논란을 빚고 있다.

한 언론은 이날 정 전 의원이 지난 2011년 기자 지망생을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정 전 의원측은 "명예훼손 등 법적 조치를 하겠다"며 사실무근이라는 점을 강조했지만 이날 오전에 예정됐던 서울시장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정 전 의원 캠프 관계자는 "오늘 보도된 내용과 관련해 입장 정리에 시간이 필요해 회견을 연기하기로 했다"며 "회견 시간은 추후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당 소속인 안병호 전남 함평군수도 지난 6일 피해자를 자처하는 여성들이 방송 인터뷰를 통해 안 군수가 2014년 모텔에서 A씨를 성폭행하고, 자신의 집무실과 차고지에서 B씨와 C씨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파문이 일고 있다.

안 군수는 기자회견과 성명을 통해 "저에 대한 음해성 보도는 사실무근이고 허위사실을 조작해 저를 음해하려는 세력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같은 연이은 악재에 당 지도부는 이날도 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 문제에 대해 재차 고개를 숙이는 등 사태 조기 진화를 위해 총력전을 폈다. 지방선거가 100여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쓰나미급 악재로 당이 도덕성 논란의 한가운데 서게 됐다는 점에서 위기감도 그만큼 커보인다.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전 지사 파문과 관련해 "유구무언이다. 안 전 지사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참으로 면목없다. 당 지도부의 한 사람으로 국민에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당 지도부는 전날 윤리심판원 회의를 통해 안 전 지사 제명을 속전속결로 결정한 데 이어 이날도 선거기획단 회의와 윤리심판원.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 연석회의를 잇따라 열어 성 관련 범죄 전력자는 물론 연루 사실이 확인된 사람도 6.13 지방선거 공천에서 원천 배제하는 방안 등을 논의됐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