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더샵' 브랜드 고객충성도 1위

한국소비자포럼이 조사한 고객 충성도 조사에서 포스코건설의 '더샵'이 아파트 브랜드 부문 1위를 차지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아파트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에서 포스코건설의 더샵에 대한 고객 충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한 부동산 전문 업체의 설문에서도 특정 브랜드 아파트를 선택하겠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응답한 비율이 64.3%를 차지했다. 브랜드 아파트를 향한 소비자들의 열망이 남다르다는 결과다.

더샵은 입주민의 가사생활의 편리함과 쾌적함을 더한 스마트 다용도실과 첨단 IT 기술 및 친환경 기술 도입 등 고객 중심적인 상품을 개발했다. 또 입주민의 니즈를 반영한 커뮤니티 시설을 조성, 삶에 진정한 풍요를 경험하게 해 높은 충성도를 유지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브랜드 아파트는 지난 1990년대 말 처음 등장했다.
삼성물산의 '래미안',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GS건설의 '자이',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 등 국내 대형건설사들은 각자의 주택브랜드를 갖고 있다. 최근에는 고급화전략을 내세운 프리미엄브랜드도 별도로 만드는 등 브랜드 경쟁은 치열하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 동네 특성, 입지 여건 등이 아파트 선택 기준에 큰 요소를 차지했지만 오늘날에는 브랜드 아파트가 삶의 질을 바꾼다는 인식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