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성폭행 추가 폭로.. 패닉 빠진 민주당

더좋은미래연 연구원 가세.. GM사태.개헌안 현안 산적
秋대표 “마음이 무겁다..”

8일로 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 의혹 파문 나흘째를 맞은 더불어민주당은 연이은 미투 폭로 충격에 좀처럼 출구를 찾지 못했다.

전날 안 전 지사의 싱크탱크 더좋은미래연구소 연구원의 추가 피해자가 또다른 성폭력 피해 사례를 밝히는 등 파문이 겉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어서다.

당 지도부는 이날도 거듭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머리를 숙이고 세계여성의날 행사에 참석해 민심 수습에 주력했다. 또다른 한편으론 야당을 향햐 여야 개헌안 협상 마련을 거듭 촉구하고 당 GM특위가 군산 현장을 방문하는 등 일상업무를 병행하며 투트랙으로 해법 마련에 주력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는 당은 종일 뒤숭숭한 분위기만 이어졌다. 언제 어디서 또 다른 미투 대상이 지목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최근 잇달은 미투 폭로와 관련해 "결코 정무적 판단을 하지 않겠다"며 "선언적 차원을 넘어 당 특위로 격상된 '젠더폭력대책특위' 산하에 신고센터를 둬서 직권조사에서 고발까지 당이 책임 있는 자세로 엄중 대처하겠다"고 약속했다.

추미애 대표도 세계여성의날 기념행사에서 "맘이 참 무겁다. 최근 미투 운동에서 예외없이 더불어민주당도 큰 잘못을 한 사람들이 드러나고 있다"며 "그동안 우리가 얼마나 안주하고 안이했느냐 하는 것을 깊이 통찰하고 절감하고 있다"고 했다.

당에선 이날 성폭력 피해자 대책을 위한 각종 입법을 쏟아냈다. 또 성폭력 등 전력자에 대해선 사전에 강도높은 검증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당 지도부의 이같은 노력에도 등돌린 여론을 다독여줄 묘수 찾기가 쉽지 않아 고민이 깊어 보인다.

사실 확인 여부와 상관없이 정봉주 전 의원, 안병호 전남 함평군수에 대해 각각 미투 폭로 의혹에 나오는 등 미투정국이 앞으로도 상당기간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서다.

사정이 이처럼 되고 있지만 지도부가 마냥 손을 놓고 사태를 지켜만 볼 처지는 아니다. 지방선거는 물론 당장 다음주로 예정된 대통령 개헌안 발의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서다.

지방선거는 이미 충청권 등에선 야당이 민주당의 충남지사 후보를 내지 말라고 압박하고 있다. 수도권도 미투 악재의 영향권에 들었다는 우려속에 초비상이 걸렸다.

당장 정부 개헌안을 마련해온 헌법자문위의 대통령 보고가 13일로 예정된 만큼 여야의 개헌 전쟁도 앞두고 있다.


개헌은 당초 막판까지 여야 합의안이 나오지 않을 경우 문재인 대통령의 정부안을 본회의에 상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러나 개헌안을 밀어붙일 동력을 찾기가 쉽지는 않아 보인다. 자칫 강행해선 여론의 역풍을 맞을 수 있어서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