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플레이, 블록체인 스타트업 육성하는 ‘파운데이션엑스’ 설립

퓨처플레이 사무 공간 모습

기술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인 퓨처플레이가 블록체인 기반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자회사의 형태로 ’파운데이션엑스'를 설립했다고 9일 밝혔다.

퓨처플레이는 국내외에서 성공적인 사업과 투자회수(EXIT) 경험을 가진 창업가들이 설립한 엑셀러레이터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로봇, 무인자동차와 같은 미래기술 스타트업에 투자를 해왔으며, 최근 퓨처플레이의 한재선 파트너가 카카오 블록체인 자회사의 대표로 내정되어 업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파운데이션엑스의 초대 대표이사는 황성재 퓨처플레이 파트너가 맡게 되며, 퓨처플레이의 류중희 대표이사와 권오형 파트너가 파운데이션엑스의 파트너를 겸직하게 된다.

또한 국내 스타트업 지원 공간의 대표주자인 디캠프에 처음부터 참여하며 많은 스타트업을 지원해왔던 류한석 매니저가 블록체인 전략 담당으로 합류했다.

초대 대표이사인 황성재는 카이스트 공학박사 출신으로 수백건의 특허를 출원, 등록하고 세계적인 기업들에 매각한 경험을 가진 국내 대표 발명가이며, 최근 삼성전자로 인수된 인공지능 스타트업 플런티의 공동창업자이기도 하다.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되는 파운데이션엑스는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발굴 및 투자, 암호화폐공개(ICO) 자문 및 지원, 블록체인 기반 제품 및 비지니스 모델 개발 등의 활동을 통해 시장에서 실제로 동작하는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과 이를 개발할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파운데이션엑스의 황성재 대표는 “퓨처플레이가 투자한 다양한 스타트업들이 자발적으로 블록체인 플랫폼을 준비하는 것을 보고 별도의 회사를 통해 전문적인 지원을 하기로 했다”며 “토큰 경제 생태계 내 다양한 주체간의 이해관계를 조율, 그간 이론적 수준에만 머물렀던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창출하는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