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모델의 건강비결은 ‘알몸 얼음 목욕’?

지령 5000호 이벤트
/사진='FAKT24'

/사진='FAKT24'
건강을 위해 알몸으로 하천에서 이색 목욕을 즐기는 우크라이나 모델이 있다.

지난 15일(현지 시각)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 'FAKT24'에 따르면 매주 일요일 아침마다 키예프 드니프르 강에서 알몸 목욕을 즐기는 이나 블라디미르스카야(32)를 소개했다.

사업가이자 모델인 이나 블라디미르스카야는 매주 일요일 아침마다 강에서 알몸 목욕을 즐긴다. 올해까지 9년째로서 그의 얼음 목욕은 얼음이 다 녹지 않은 영하의 날씨에도 예외가 없다.

그는 자신의 건강 비결을 알몸 목욕이라 설파한다. 그는 “차가운 물에 몸을 담그면 내부 장기에 혈액이 들어간다. 그러면 혈액 순환이 활성화되어 지방을 분해하고 근육의 색조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주장한다.

또한 그는 알몸 목욕이 근육과 관절통을 이완시키며 산소 공급이 늘어나기 때문에 피부를 젊어지게 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한다.

그 덕분일까. 그의 몸매는 감탄이 절로 나올 만큼 완벽해 보인다. 피부도 매끈하며 탱탱해 보인다.

/사진='FAKT24'

현재 그는 한 수영복 회사의 임원이자 모델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가 하는 매주 알몸 목욕은 하나의 의식처럼 행한다. 그는 “항상 열심히 일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일을 하고 이익을 얻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일을 하기 위해 꼭 준비해야 할 것을 건강으로 꼽은 셈이다.

또 그는 “나는 너무 오랫동안 물속에 머무루진 않는다.
그리고 물 밖에 나와선 바로 몸을 닦고 차로 곧장 간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블라디미르스카야의 ‘알몸 목욕’ 모습은 체코의 사진작가 데이비드 텐신스키에 의해 촬영됐다. 그는 지역 주민들로부터 블라디미르스카야의 이야기를 듣고 드니프르 강에 기다려 그를 만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