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우원, 독일 조명 전시회 참가


최근 포스코LED와 SKC조명의 인수합병을 성공리에 마치며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있는 글로우원이 지난 18~23일 독일 ‘메세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2018 조명+건축 박람회’에 참가했다고 27일 밝혔다.

회사는 스마트 팩토리 붐이 일고 있는 유럽 현지 시장을 겨냥한 산업용 ‘스마트 조명’의 데뷔는 유럽 고객들의 호평을 끌어내고, 유럽시장 진출 확대의 기반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전시회 기간 동안 유럽, 중동 등 80여개 업체와 수출 상담을 진행했고, 특히 이 회사가 개발 중인 마그네슘 신소재를 적용한 경량화 제품과 70도 고온 대응 제품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았다.

한국관을 주관하는 코트라 관계자에 따르면 글로우원의 차별화 컨셉이 해외 바이어들에게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다.

이번 전시회를 통한 괄목할만한 성과는 독일을 포함한 유럽 5개국에 네트워크를 보유한 산업조명 전문업체와 전략적 파트너사 계약에 성공했다는 것이다.

이 계약을 통해 연간 300만 달러 규모의 수출이 예상되며, 첫 물량으로 5월에 2000대의 고부가가치 스마트 공장등이 선적될 예정이다.

글로우원은 금번 전시회에서 작년 한 해 큰 호응을 이끌었던 NBL시리즈의 차세대 버전으로 스마트 공장등시리즈을 소개하는 한편, 주유소용‘캐노피라이트’, 인공지능 감지센서를 적용해서 에너지 효율화를 극대화할 수 있는 ‘리니어라이트’를 최초로 선보였다.

특히, 차세대 스마트 공장등은 고효율, 고품질 제품을 요구하는 유럽시장에 맞추어 유럽의 고객사와 함께 브랜딩한 제품으로, 국내 최초로 네덜란드 Nedap사 센서를 적용했다.

글로우원은 자동차용 조명에도 많은 투자를 하는 등 저가 및 중국산 제품이 넘치는 국내 LED 조명업계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며 다양한 LED조명 라인업을 확보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