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택시로 부산 누빈 사연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택시 현장 행보가 주목을 끌고 있다. 유 장관은 4월 과학의 달을 앞두고 부산을 찾은 자리에서 관용 차량 대신 택시를 이용해 현장 방문 일정을 소화했다. 부산역에 내려 호텔은 물론 국립부산과학관과 한국과학영재학교를 방문할 때도 모두 택시를 이용했다. 유 장관이 관용 차량을 사용하면 번거로운 의전 절차가 생기게 되고 정작 필요한 사람이 쓰지 못할 가능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4월 과학의 달을 앞두고 27일 부산을 찾은 자리에서 관용 차량 대신 택시를 이용해 현장 방문 일정을 소화했다.

유 장관은 27일 국립부산과학관, 한국과학영재학교를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방문은 문화, 교육 분야에서 대국민 서비스가 이뤄지는 과학기술 현장을 직접 점검해 과학기술 정책이 삶의 질을 높이는 사람 중심의 서비스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리하고자 마련됐다.

유 장관은 동남권 지역 과학문화 확산의 거점인 국립부산과학관을 방문해 과학 체험과 교육 프로그램을 점검하고 현장 직원의 노고를 격려했다. 천체 관측소, 상설전시관, 교육센터, 어린이관 등 주요시설을 방문하면서 관람객의 안전을 높이고 우수한 과학 체험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과학교육 프로그램 참관 자리에서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미래인재 양성을 위해 소프트웨어 교육, 창의·창작 프로그램 확충 등 학교 밖 과학관에서 이뤄지는 과학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유 장관은 "호기심과 창의력을 키우는 과학체험이 미래 과학기술의 시작"이라며 "앞으로 정부는 다양한 과학체험, 교육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국내 최초의 영재학교인 한국과학영재학교를 방문한 유 장관은 수업참관과 학교 교직원과의 대화를 통해 4차산업혁명시대 과학인재양성의 현주소를 점검했다. 한국과학영재학교 방문은 화학과 예술이 융합된 STEAM 수업과 아스피린 합성을 분석하는 실험수업을 참관하고, 디자인과 제작에 특화된 공간인 드림디자인센터의 운영현황을 살펴보는 등 연구중심 수업과 메이커 교육 현장을 살펴보는 순서로 진행됐다.

교직원과의 대화에서 유 장관은 4차산업혁명시대를 상상이 현실이 되는 스마트한 세상으로 정의하고 "과학영재교육도 과학영재가 상상하는 미래과학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그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한국과학영재학교의 교육과정에 새롭게 도입된 기초 메이커 교육, 스타트업 연구 등 상상을 실현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줄 수 있는 교육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