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대장암센터, 대장항문학회서 학술상 수상



건국대병원은 대장암센터 황대용 센터장·유춘근·백진희 교수가 지난 3월31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제51차 대한대장항문학회에서 학술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주제는 '폐쇄성 대장암 환자에서 수술 전 가상 대장 대시경(또는 3차원 CT 대장 영상)검사의 유용성'이다. 가상 대장 내시경은 CT, MRI 같은 단층 촬영 장치로 얻은 단면 영상을 통해 대장의 3차원적 구조를 확인하는 검사를 말한다.

대장암센터는 폐쇄성 대장암 환자 27명과 장 폐쇄가 없는 대장암 환자 137명을 대상으로 가상 대장 내시경을 실시했다. 그 결과 폐쇄성 대장암 환자의 약 15%에서 또 다른 대장암(중복암)을 확인, 수술 범위가 수술 전 계획과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장이 폐쇄된 대장암의 경우 폐쇄된 부위보다 상부에 위치한 대장 내부의 확인이 어렵다.

다만 가상 내시경 검사로는 대장암으로 폐쇄된 부위의 상부에 존재하는 작은 크기의 대장 용종은 찾기 어렵다는 한계점이 있었다.

이번 연구는 '대한대장항문학회지(Annals of Coloproctology)'에 지난해 8월 게재됐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