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서로 극찬한 남북 정상…文 "결단에 경의" 金 "노고에 사의"

판문점 선언 직후 입장표명
文대통령 "핵 없는 한반도 공동 목표 확인"
金위원장 "불미스러운 역사 되풀이 말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공동식수 및 친교산책을 마친 후 평화의집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판문점 선언을 서명한 뒤 서로를 향해 극찬을 아끼지 않는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판문점 평화의 집 로비에서 '올해 중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 전환' '3자 또는 4자 회담 개최 추진' 등의 내용을 담은 선언문에 서명한 뒤 입장발표에 나섰다.

평화의 집 앞마당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 선 문 대통령은 먼저 "북측이 먼저 취한 핵 동결 조치는 대단히 중대한 의미를 가진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소중한 출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담하게 오늘의 상황을 만들어 내고 통 큰 합의에 동의한 김 위원장의 용기와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고 김 위원장을 치켜세웠다.

문 대통령은 이어 "김 위원장과 나는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는 게 우리의 공동 목표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남과 북이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정례 회담과 직통전화를 통한 정상간 꾸준한 소통을 약속했다.

이어 연단에 오른 김 위원장은 "하나의 핏줄과 역사, 문화와 언어를 가진 북남은 본래처럼 하나가 돼 끝없는 번영을 누릴 것"이라며 "북남의 전체 인민과 세계가 보는 가운데 서명한 합의가 역대 합의처럼 시작만 뗀 불미스러운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두 사람이 무릎을 마주하고 소통 협력해 반드시 좋은 결실이 맺어지게 노력할 것"이라고 힘줘 전했다.

김 위원장은 "그 길에는 외풍과 역풍, 좌절과 시련도 있을 수 있다"면서도 "고통 없이 승리 없고 시련 없이 영화가 없듯 언젠가 힘들게 마련된 이 만남과 온갖 도전을 이기고 민족의 진로를 손잡고 함께 헤친 날들을 즐겁게 추억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날 정상회담을 준비한 문 대통령을 향해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많은 노고를 바친 문 대통령께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