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구순의 느린걸음]

뉴스 소비자 빼먹은 아웃링크 논란

지령 5000호 이벤트
"포털에서 뉴스를 클릭해 각 언론사 사이트로 이동하게 해주면 독자들이 개별 언론사 사이트를 자주 찾지 않겠어?"
"포털에서 뉴스를 제공하지 않으면 종이신문을 다시 찾는 독자들이 늘어나지 않겠어?" 포털의 뉴스 체계 개편이 화두인 요즘 언론사 관계자들이 모이면 이런 대화를 한다.

드루킹이라는 댓글 조작 정치꾼에서 시작된 잇터넷 뉴스 댓글 논쟁이 포털에서 뉴스를 읽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엉뚱한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뉴스에 대한 의견을 수백개 수천개씩 달아 여론을 호도하려 한 것이 드루킹 사건의 본질이다.

그렇다면 댓글을 수백개 수천개 씩 달지 못하도록 하고, 클릭 몇번으로 확인한 댓글 숫자가 여론이라고 생각해 버리는 정치권의 행태를 바꾸는게 문제 해결의 첫 단추 아닐까 쉽게 생각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야당과 일부 대형 언론사들이 앞장서 포털에서 뉴스를 읽지 못하도록 하자는 쪽으로 논의의 방향을 틀어놨다. 자기 언론사 사이트 방문자를 늘리기 위해 언론사 입맛대로 뉴스 소비자의 소비 행태를 바꾸자는 거다.

대형 언론사와 정치권이 눈을 부릅뜨니 포털들은 언론사들에게 어찌하면 만족하겠는지 의견을 내놓으라고 통첩을 했다.

그런데 정치권도, 언론도, 포털도 빼먹은 중요한 한가지가 있다. 소비자다.

정치권은 뉴스 소비자인 국민의 뉴스 소비에 대해 고민하고 뉴스체계 개편 법안을 냈는가? 당장 포털에서 뉴스를 클릭하고 실제로는 각 언론사 홈페이지에서 뉴스 소비가 일어나도록 하자는 법안에 소비자의 편리성은 얼마나 고려했는가? 현재 대부분 언론사의 홈페이지에는 각종 광고가 붙어있다. 종종 뉴스읽기에 거슬릴 정도로 많다. 개중에는 어린아이 보여주기 민망한 광고도 있다. 포털에서 뉴스를 읽을 때보다 불편할게 틀림없다. 정치권이 국민을 고민하고 법안을 만들었다면 뉴스 소비자들의 불편 해소 방법도 함께 마련해야 하지 않는가.

언론사들은 소비자가 찾아와 쾌적하게 뉴스를 읽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춰놓고 아웃링크를 요구하는가? 수백만 독자들이 빠르고 편하게 뉴스를 소비할 수 있도록 서버도 증설해야 한다. 안심하고 댓글을 달 수 있도록 개인정보 관리 대책도 만들어야 한다. 뭐니뭐니해도 광고를 정비해야 한다. 손님 맞을 준비는 해 놓고 손님을 보내달라 요구해야 하지 않는가?
포털은 인터넷 사용자들의 소비 행태와 편리를 생각하면서 언론사에 답을 요구하는가? 분명 포털들은 대다수 언론사가 당장 아웃링크를 수용할 준비가 안된 것을 알고 있을 것이다.
준비 덜 된 언론사가 불편한 방식으로 뉴스를 제공하면 우리나라 인터넷과 뉴스 생태계에 어떤 피해를 입힐 것인지도 알 것이다. 그런데도 언론사들에게 책임을 넘기고 있는 것은 아닌가?
소비자를 최우선으로 생각하지 않은 생태계 개편은 결국 소비자를 잃는다. 뉴스 소비자를 중심에 놓고 뉴스체계 개편을 다시 고민해야 한다.

cafe9@fnnews.com 이구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