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언론-포털, 정치 말고 상생 고민을

드루킹 댓글 조작 논란이 포털 뉴스의 아웃링크 전환으로 번졌다. 드루킹 사태의 시작은 정치권이다. 여권과 연결된 드루킹은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해 포털의 댓글 순위를 인위적으로 조작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갑자기 불똥이 이상한 방향으로 튀었다. 야권은 드루킹 사태를 묵인.방조했다는 이유로 네이버를 공격했다. 야권 입장에서 보면 당연한 수순이다. 그런데 야권이 띄워 놓은 '돌격 네이버호'에 일부 언론사들이 하나둘 올라타더니 포털에서 뉴스를 읽지 못하게 하자며 조타기를 돌려버렸다. 이들은 제2의 드루킹 사태를 막기 위해선 현재의 인링크 방식이 아닌 아웃링크가 해법이라고 외쳤다.

인링크와 아웃링크 방식을 두고 논란이 일자 네이버는 언론사에 설문을 진행했다. 인링크 뉴스를 제공하는 124개 언론사에 아웃링크 전환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것이다. 단, 아웃링크로 전환되면 그동안 제공해오던 전재료는 없다고 못박았다. 각 언론사가 빠르게 계산기를 두드리기 시작했다. 일부 언론사에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는 이야기도 들렸다. 현재까지는 찬성보다는 반대가 더 많았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인링크와 아웃링크는 뉴스 편집과 유통에서 언론사와 네이버의 주도권 싸움이다. 이 역시 하루이틀 일이 아니다. 과거 유력 일간지는 네이버의 뉴스 편집 정책에 반대해 인링크에서 빠졌다가 결국엔 백기투항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정치권, 특히 야권이 띄운 '돌격 네이버호'는 일부 언론사에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야권이라는 든든한 선장도 있겠다 이번에 네이버로부터 뉴스 편집과 유통의 주도권을 되찾아 오겠다는 포석이 깔려 있는 것이다. 대전제에 대해선 기자도 충분히 동의한다. 언제까지 네이버에 종속된 언론사의 일원으로 살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돌격 네이버호'에는 큰 믿음이 가지 않는 것도 사실이다. 선장이 마뜩잖다. 지금의 선장은 여권을 공격할 더 좋은 먹잇감을 찾으면 언제든 배를 버릴 수 있다.
항상 그래왔다. 차라리 이럴 바엔 언론사와 포털이 모여 새로운 선장을 뽑고 규칙을 정하는 것이 어떨까 싶다. 진정 언론사와 포털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려면 정치적 논리가 배제된 새로운 배가 출항해야 할 시점이다.

syj@fnnews.com 서영준 정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