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흑색선전 대처 ‘클린선거 법률지원단’ 확대 개편

단장에 고창후 변호사 위촉…‘묻지마’식 의혹 제기 법적 대응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

[제주=좌승훈기자]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8일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기도 전에 ‘묻지마’식 흑색선전이 난무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논평과 보도자료에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 선거캠프 법률지원단장을 맡고 있는 고창후 변호사는 “특정 후보 측에서 입에 담기조차 민망한 ‘아니면 말고’, ‘카더라’식 논평을 사실확인 절차도 없이 여과 없이 내보고 있는가 하면, 이를 보도한 기사를 퍼나르기 식으로 허위사실을 확대 재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후보 측은 이에 따라 “법률전문가 중심의 ‘클린선거 법률지원단’을 확대 개편하고, 고 변호사를 단장으로 변호사 5인, 공직선거법 관련 법률전문가 5인 등으로 지원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들은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운동을 위해 불법·관권 선거운동과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에 고소·고발 등 적극적인 법적 대응을 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 후보는 “흑색선전과 ‘묻지마’식 허위사실 유포, 위법적이고 불법적인 ‘관권선거’에 당당히 맞서 오직 도민만을 위한 정책선거로 꿋꿋하게 선거운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