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고용복지+센터 ‘하남일자리 창출’ 항해 시작

지령 5000호 이벤트
하남시 하남고용복지+센터 개소식. 사진제공=하남시


[하남=강근주 기자] 하남시 하남고용복지+센터가 개소했다. 하남시민을 대상으로 고용-복지 서비스가 한 곳에서 제공된다. 하남고용복지+센터는 노·사·정 이 화학적 결합을 이룰 수 있는 방략을 세웠다.

하남시는 10일 하남고용복지+센터가 3층 회의실에서 개소식을 가졌으며 ‘시민들의 희망이 끊이지 않는 고용센터, 즐거움이 가득한 문화 복지센터, 기업과 시민의 화합센터, 고용과 복지로 행복을 만들어 내는 행복센터라는 슬로건으로 힘찬 출발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수봉 하남시장은 이날 개소식에서 “하남고용복지플러스센터는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려는 창의의 결실이다”며 “센터는 업무 개시와 동시에 일자리가 넘치는 하남, 생기와 활력이 넘치는 하남을 설계하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노·사·정 관계자 100명이 참석해 지역 주민에게 보다 효율적인 고용·복지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기를 마련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각각 기관이 들어와 물리적 통합을 넘어 모든 기관이 하나가 되는 화학적 통합을 통해 시민 입장에서 서비스가 시작되는 것이다.

하남고용복지+센터의 구체적인 조직 구성도와 활용계획안을 살펴보면 크게 고용 분야와 복지 분야로 나뉜다.

고용 분야는 일자리센터, 고용센터, 새일 센터로 구분되며, 복지 분야는 복지지원팀이란 단일 조직으로 운영한다.

주요 부서 역할에 대해 살펴보면 먼저 일자리센터는 가장 중책을 담당할 부서로서 구인 및 구직 알선과 다양한 취업 프로그램 운영, 하남시민의 특별한 취업박람회를 주관할 계획이다.


고용센터는 실업급여, 취업성공패키지, 외국인 고용, 체불임금 등과 관련된 제반 업무를 진두 지휘할 예정으로 전문인력도 배치될 예정이다.

또한 경력단절 취업 지원을 위한 여성새일센터와 복지 관련 업무를 원스톱으로 받아볼 수 있는 복지지원팀도 운영된다.

하남고용복지+센터 관계자는 10일 “향후 부서별 역할과 가치, 미래 지향적인 발전계획안과 추진 전략을 더욱 세밀하게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