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벤처 기술자숲㈜, 경남중기청과 손잡고 지역 일자리 창출 나서

권영학(오늘쪽 첫번째)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이 공태영 기술자숲㈜ 대표(가운데)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지역 소셜벤처 기술자숲㈜은 지역 일자리 창출 및 창업활성화를 위해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권영학)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지역의 원활한 일자리 창출 및 창업 붐 조성을 위해 지역의 일자리 창출 방안 및 기업 지원 프로그램 발굴과 정보 공유, 채용박람회 공동 개최, 창업기업 Scale-up을 통한 일자리 창출 협력, 지역 창업 붐 조성을 위한 스타트업 포럼 개최 등 혁신적인 시도들을 해 나갈 예정이다.

기술자숲㈜는 고용노동부와 경상남도로부터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 받고 벤처기업으로 인증 받은 지역 대표 소셜벤처 스타트업이다.
사회적 화두가 되고 있는 지역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권영학 경남중기청장은 "기술자숲의 기술서비스, 창업 붐 조성을 위한 정보 및 아이디어를 정부 정책과 매칭, 새로운 시도와 함께 많은 성과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술자숲㈜ 공태영 대표는 "경남 지역을 대표하는 소셜벤처 기업으로써 지역사회문제 해결에 대한 중대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끼고 있으며, 경남중기청과의 업무 협약을 통해 기업과 기술인력 간 미스매치 해소와 창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