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통일각 회담, 북미정상회담의 튼튼한 징검다리"

-"통일각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합의 '환영'"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진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 질문을 받다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은 27일 '통일각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북미정상회담의 튼튼한 징검다리가 되었다"며 환영했다.

평화당 최경환 대변인 "통일각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합의를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어제 회담은 6.12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전격적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면서 "앞으로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북미간 비핵화 이행 일정 합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과 트럼프 대통령도 남북 정상이 직접 만나 비핵화 의지와 목표를 거듭 확인한 만큼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진행되도록 결단해야 한다"며 "북미회담을 통해 완전한 북핵폐기와 한반도 냉전종식의 역사적 계기를 만들어내야 한다. 북미간 더 이상의 신경전과 줄다리기는 소모적이고 피로감만 커질 뿐"이라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어제 회담에서 6월 1일 남북고위급회담, 군사당국회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도 합의됐다"며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남북 관계의 전면적 회복을 위한 남북 정상의 의지를 다시 확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이제 남과 북은 6.15 기념행사 개최, 남북 개성연락사무소 설치 등 판문점 선언 합의사항이 구체적인 실천 단계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어제 남북정상회담은 형식면에서 남북 셔틀정상회담이 성사된 것으로 남북정상회담의 정례화에 발판을 놓은 회담이었다. 남북 정상이 중대 현안 문제에 대해 언제라도 만날 수 있는 선례를 만든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뢰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다"며 "앞으로도 남과 북은 두 차례의 회담을 통해 쌓은 정상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모든 문제를 핫라인과 직접 대화를 통해 해결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