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남북정상회담]

내달 1일 고위급회담 개최

판문점선언 후속조치 협의 장성급 군사회담도 열어
대치상황 완화방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전격적으로 두번째 정상회담을 진행하면서 교착상황에 빠졌던 북·미 정상회담과 남북 간 대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내달 1일 고위급회담이 개최되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후속조치 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당장 남북 간 민간교류와 협력을 원만히 보장하기 위해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개성 설치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6·15 남북공동행사, 8·15 이산가족 및 친척 상봉과 8월 아시안게임 공동 출전 등을 논의할 적십자회담 및 장성급 군사회담 일정도 논의될 예정이다.

당초 5월 중 개최키로 한 장성급 군사회담 일정도 다시 잡게 된다. 군사회담에선 남북 간 군사적 대치상황 완화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군 소식통은 "장성급회담은 싱가포르에서 1일부터 3일까지 열리는 아시아안보회의인 샹그릴라 대화 이후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며 "송영무 장관이 베트남 방문을 마치고 내달 5일 귀국할 예정이기 때문에 6월 둘째주 이후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샹그릴라 대화 기간 동안 군사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샹그릴라 대화를 주최하는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가 이전에도 북한의 참석을 요청한 바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7년 12월 이후 단절됐던 장성급회담이 10년 만에 열리게 되면 판문점선언에 언급된 '군사적 긴장상태 완화와 전쟁위험의 실질적인 해소'가 주요 의제로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동해선 복원, 군사회담 정례화 등이 군사적 긴장상태 완화의 선결과제로 꼽히기 때문에 군 수뇌 간 대화라인 구축에 논의가 집중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captinm@fnnews.com 문형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