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부분 개각, 청와대와 이미 협의"

이낙연 국무총리가 27일(현지시간) 오후 아일랜드 더블린공항에 도착해 영접나온 인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현지시간) 6·13 지방선거이후 일부 부처에 대한 개각을 시사했다.

이날 이 총리는 영국 런던에서 유럽순방을 동행한 기자들과 오찬간담회 및 취임 1주년 인터뷰에서 "장관들 평가가 있었다. 부분 개각(改閣)과 관련해 청와대와 이미 기초 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 출범 1년이 지난 일부 부처 장관 교체설과 관련 "규모가 클 거로 생각하지는 않는다. 1년이 지났으니까 교체하고 그런 거는 아니다. 정치적인 이유로 인사를 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 일 중심으로, 문제를 대처하고 관리하는데 다른 방식이 필요하겠다는 경우에 제한적으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사실 1년 동안 개각이 없었다는 것은 대단히 드문 일이다. 인사가 잘됐느니 못 됐느니 하는 말이 있지만 인사가 잘 됐다는 방증"이라고 했다.

개각 시기는 6·13 지방선거 후로 예상된다. 이 총리는 "선거기간에 국민의 시선을 돌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또 총리로서 인사권을 더 강화할 것인지에 대해 그는 "장관 임명 때도 단 한 명의 예외 없이 협의 과정을 거쳤던 것처럼 부분적인 개편 때도 협의를 거칠 것이다. 이미 기초협의를 했다"고 말했다.

다만 일부 언론에서 부처 평가를 근거로 개각 가능성을 제기한 것에 대해 "(개각 가능성이) 꼭 정확한 것 같지는 않다"고 답했다.

한편, 이 총리는 남북 2차정상회담 및 내달 12일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 "판문점에서 북미 실무회담이 이뤄진다는 것은 그 자체로 놀라운 전개다. 결정은 협의 당사자인 북미가 하겠지만, 위치 자체가 한국의 일정한 역할을 용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한국이 협의의 직접적 당사자는 아니지만, 우리의 역할이 수용될 여지가 조금씩은 있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또 이 총리는 "문 대통령이 먼저 '내가 중재하겠다'고 한 것이 아니라 북한에서 먼저 만나자고 연락을 해왔다. 굉장히 중요한 팩트"라고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에 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 총리는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서) 남북 종전선언까지 진도가 안 나갈 것이다.
문 대통령도 북미 정상회담 성공한 뒤의 수순을 별도의 단계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5박 7일의 일정으로 오스트리아와 아일랜드 방문을 위해 지난 24일 출국했다. 30일 귀국할 예정이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