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내는 북미회담]

文대통령 수보회의 주재 "번잡한 형식 뺀 남북정상회담, 앞으로도 수시로 있을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최근 롤러코스터처럼 긴박한 상황에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북·미 회담 일정과 관련, 지난 26일 전격적인 2차 남북정상회담 형식으로 남북 정상 간 수시로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형식과 격식, 의전 등에 구애받지 않고 한반도 비핵화로 가기 위한 여정에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사전접촉을 통해 남북 정상 간 수시 회동을 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처럼 절차와 형식을 간소화한 회담을 열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5·26) 남북정상회담에서 무엇보다 의미가 컸던 것은 남북 정상이 긴급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번잡한 절차와 형식을 생략하고 일상적인 만남처럼 쉽게 연락하고 쉽게 약속하고 쉽게 만났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 간 (4·27) 판문점회담이나 올가을 예정된 평양회담처럼 격식을 갖춰 정기회담을 하는 것은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그에 더해 정기적인 회담 사이에라도 긴급한 필요가 있으면 이번처럼 판문점 남측과 북측 지역을 번갈아 오가며 실무적 회담을 수시로 할 수 있다면 남북 관계의 빠른 발전을 더욱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유사한 회담방식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유사시 대통령직무대행이나 군 통수권 등의 공백을 막기 위한 사전준비, 군 수뇌부와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들의 비상대기 등 필요한 조치, 취재진 균형을 갖추는 문제, 관련국에 대한 사전·사후 통지방안 등을 미리 잘 강구해달라"고 당부했다. 남북 정상 간 판문점 수시 대화 시대가 본격화될 것임을 시사한 대목으로 관측된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