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네이버, 인도네시아 공유오피스 ‘EV 하이브’ 217억 공동 투자

인도네시아 최대 공유오피스 EV 하이브 입주공간 (사진제공=소프트뱅크벤처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인도네시아 최대 공유오피스 EV 하이브에 투자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투자 규모는 약 217억원(2000 달러)로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주도했으며, H&CK파트너스, 티그리스인베스트먼트, 라인벤처스, 네이버, 스틱인베스트먼트 등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EV 하이브는 지난 2015년 설립 된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공유오피스로,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를 중심으로 프리랜서, 1인 기업, 스타트업 등에 업무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부동산 시장은 2년 이상 계약기간에 고가 임대료를 선불로 최소 1년치를 지급해야 하는 조건 때문에 스타트업이 사무공간을 구하기 쉽지 않다. EV 하이브는 공유오피스 수요가 성장할 것을 내다보고 시장을 선점해 운영 면적과 지점 수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EV 하이브가 운영 중인 21개 지점에 300여개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지난 1년 간 입주자 수와 운영 면적은 각각 25배 이상 성장했다.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은우 파트너는 “EV 하이브는 동남아 시장에서 스타트업 업무 환경을 새롭게 정의해 차세대 유니콘 성장의 요람이 될 것”이라면서 “동남아 시장 확장뿐만 아니라 한국과도 다양한 사업 시너지를 만들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EV 하이브 칼슨 라우 대표는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자카르타 랜드마크 빌딩 공간을 다수 확보해 8월까지 9개 층을 새롭게 열고 규모를 키우겠다”면서 “입주 커뮤니티들이 긴밀히 소통하는 애플리케이션 기능을 강화해 더 나은 업무 환경을 지원하고, 발리와 반둥, 수라바야 등 인도네시아 주요 도시 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