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전화번호 어떻게 알았지" 지방선거 홍보문자·전화 민원 급증

지령 5000호 이벤트

인터넷진흥원, 비상대응체계 운영 

서울에 사는 직장인 이씨가 최근 받은 부산 한 시의원 선거 홍보 문자


# 직장인 이씨(36)가 최근 지역번호로 시작되는 전화를 받으면 "안녕하십니까? 000 후보입니다."는 녹음된 멘트가 흘러나온다. 심지어 이씨가 살고 있는 지역 후보 선거 홍보 전화도 아니다. 이 같은 전화, 문자가 하루에 10건이 넘어서면서 이씨는 내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이 아닌가하는 불안감도 들기 시작했다.

6·13 지방선거가 나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쏟아지는 선거 홍보 문자와 전화로 불편을 겪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개인정보 침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지방선거와 관련된 개인정보 침해 민원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비상대응체계 운영에 나섰다.

9일 인터넷진흥원 118 사이버민원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지난 8일까지 접수된 선거 홍보문자와 관련된 개인정보 침해상담건수가 총 1만1626건으로, 1만건을 넘어섰다.

특히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달 31일부터 8일까지 9일 동안 접수된 관련 상담건수는 7932건, 사전투표 전일과 당일인 지난 7일과 8일 시간당 350건 이상이 접수되는 등 선거 홍보문자와 관련한 개인정보 침해 상담 문의가 급증하고 있는 실정이다.

많은 사람들은 '내 전화번호를 어떻게 알고 문자를 보냈냐'는 개인정보 출처 미고지, 즉 개인정보 침해를 우려하고 불편하게 느꼈다. 관련한 민원은 3820건으로 총 32.9%에 달했다.

두 번째로 많은 민원은 '수신거부를 했는데 왜 문자가 계속 오느냐'는 것으로, 27.1%(3155건)이 이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인터넷진흥원은 관련 민원이 폭증하자 118 상담 전화회선을 6회선 긴급 증설했고, 주말과 야간 시간대 비상대응을 위해 8명을 추가 투입하는 등 민원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황성원 인터넷진흥원 118사이버민원센터장은 “개인정보가 유출돼 선거 홍보문자가 발송된 것으로 의심되는 경우에는 선거 홍보문자 발송 주체에게 개인정보 수집 출처를 우선 요구하고 있다"면서 "잘 모른다거나 모호하게 답을 하는 경우 인터넷진흥원의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에 신고해 개인정보 주체의 권리를 적극적으로 행사해 줄 것을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