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1000억 투자 '혁신성장 청년인재' 키운다

지령 5000호 이벤트

AI·블록체인·자율주행차 등 4차 산업혁명 8대 핵심분야
2021년까지 5400명 양성

정부가 2021년까지 1080억원을 투입해 혁신성장을 위한 청년인재 5400명을 양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는 6월 11일부터 7월 10일까지 2018년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에 참여할 수행기관을 공모한다고 10일 밝혔다.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은 일자리 추경으로 올해 새롭게 추진되는 사업(2018년 240억원)이다. 졸업예정자.취업준비자를 대상으로 프로젝트 중심의 소프트웨어 교육을 통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고, 4차 산업혁명 핵심인재를 양성할 목적으로 추진된다.

최근 청년실업 문제는 사회문제로까지 대두되고 있는 실정으로 기업현장에서는 인력 부족을 호소하고 있으나, 대학을 졸업한 인력도 취업을 못하는 일자리 미스매치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산업 인력은 2018~2022년까지 5년간 총 2만5000명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실무역량을 요구하는 기업의 눈높이에 맞는 인재 배출은 미흡한 실정이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외의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을 분석하고, 주요 대.중소기업 80개, 민간전문교육기관 25개에 대한 수요 조사와 졸업예정자 383명 대상의 설문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현장 수요 중심의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은 현장에서 바로 투입 가능한 4차 산업혁명 관련 인공지능(AI), 블록체인.핀테크, 빅데이터, 클라우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차, 드론 등 8대 핵심분야의 실무 전문인력을 배출하는 프로젝트 중심 교육이라는 점에서 그 동안 추진된 강의중심의 일반적인 교육방식과 크게 차별화된다.

교육생에게 6개월 동안 약 1000시간의 집중 교육을 실시하며, 전체 교육과정의 50% 이상을 산업체 경력 10년 이상인 전문가의 멘토링을 통한 프로젝트 교육으로 편성해 산업체 눈높이에 맞는 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수행기관도 대학.연구기관 등 국내.외 교육기관과 대.중소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컨소시엄이 실시하도록 해 교육과정 개발부터 취업까지 교육기관과 산업체의 긴밀한 연계가 가능하도록 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그동안 창조경제혁신센터, 국토교통과학기술원 등 총 9개 기관이 참여하는 범부처 기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7월 말에 수행기관이 선정되면, 9월 초부터 본격적인 교육이 시작될 예정이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