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트럼프와 통화 "日 납치문제 북미 회담서 제기 재확인"

신화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1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일본 NHK방송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 후 기자들에게 싱가포르에서 다음날 열릴 북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를 제기할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납치문제, 핵·미사일 문제가 진전하는 회담이 돼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기를 강하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북미정상회담 기본방침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면밀한 조율을 했다"며 "기본방침은 미일, 한미일이 완전히 일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회담이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큰 걸음을 내딛는 역사적 회담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통화 후 도쿄도 내에서 열린 한 모임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납치문제 제기에 대해 "100% 보증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그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를 북미정상회담에서 제기해줄 것을 요청해 왔다.

그는 지난 7일(현지시간) 미 워싱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납치문제를 재차 거론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틀림없이 그것을 논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