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담판]

백악관 "북미회담 12일 하루 열려..트럼프 오후 8시 출국"

미국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정상회담이 12일 하루만 열릴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백악관에 따르면 북미 정상회담은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며 통역사들만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단독회담과 확대정상회담, 업무오찬 순으로 이어진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배석한다.

뒤이은 업무오찬에는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참석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종료되는 대로 기자회견을 하고 오후 8시(한국시간 오후 9시)께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